사진을 많이 찍는 것 일기

사진을 많이 찍기 시작했다.
이는 일기를 쓰기 시작한 이유와도 같았다.
본래 망각의 동물이고, 기억력 자체가 그렇게 좋지도 않은 '나'이다.
그래서 과거를 잊고 금새 다른 사람이 되버릴까 무섭다.
과거를 기록하고 남겨둠으로써 그 때를 추억하고 기억하는 것이 너무도 좋다.
가끔은 만감이 교차하며 씁쓸함을 주기도 하지만 이 또한 과거와의 소통.

지금이 또다른 과거가 되고 이 글을 보면서 또다시 기억속을 헤메는 나를 생각하며.
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